YEOSUBIN

about      instgram      product      shop

잃어버린 날들_Empty Mind 2019

멀어진 거리 만큼
우리 사이에는 빈 가지들이 무성하다.
추억해 보아도
이제는 잃어버린 날들,
텅 비어버린 마음...


ⓒ YEOSUBIN 2012 - 2020